사회일반

최적화 된 논리 개발해 공공기관 유치해야

대구시, 2차 공공기관 유치 범시민 추진위원회 출범
24일 출범식 갖고 1차 회의...공공기관 유치 박차

24일 대구시청에서 공공기관 유치 범시민 추진위원회 1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대구시는 24일 대구시청에서 ‘공공기관 유치 범시민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출범식을 개최했다.

추진위는 지역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2차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정치계, 경제계, 학계, 관계, 시민단체 등 20명으로 구성됐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과 서정해 지역혁신협의회 위원장이 공동위원장으로 활동한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공공기관 유치 기능군 선정, 후보 공공기관 선정, 유치 활동 계획에 대한 위원들 간 토론이 이어졌다.

대구에 최적화된 유치 논리를 개발하고 속도감 있는 유치 활동을 위해 다음달 초 2차 회의를 개최해 유치대상 공공기관을 확정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이번 민간 주도의 추진위원회 구성을 계기로 공공기관 유치 활동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각계각층의 시민사회가 참여하여 위원회를 발족한 만큼 2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 역시 많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정해 공동위원장은 “2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대구시민들의 열망과 의지를 결집하고 중앙부처, 정치권 및 언론 등에 호소해 이전 필요성과 당위성 등 유치 열기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대구시는 교통의 편의성, 우수한 정주 여건 등 공공기관 이전의 최적지”라며 “대구시의 장점을 극대화하면서 정치권 등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공공기관 유치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