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형 트윈데믹 대응 위해 전문가 모여

인플루엔자 유행대비 전문가 초청 특강 및 토론회 개최
대구시 대응 준비 현황 등 심도 있게 논의

경북대병원 전경


코로나19와 독감 등 대구형 트윈데믹 대응을 위해 전문가들을 머리를 맞댄다.

대구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29일 경북대병원 대강당에서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과 공동으로 ‘인플루엔자 유행대비 전문가 초청 특강 및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특강은 김영택 교수(전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과장)의 ‘인플루엔자 유행에 따른 코로나19의 전망 및 대응전략’과 대구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인 김종연 경북대병원 교수의 ‘대구시 대응 준비현황’을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강 이후에는 대구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감염병관리지원단 등 관련 보건의료전문가들이 참석해 대구시의 대응 방안에 대해 심층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대구시 김재동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확산의 고비가 될 수 있고, 이후 환절기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전문가 초청특강 과 토론회가 시민의 혼란과 불안을 줄이고 대구시 상황에 맞는 실제적 방안과 구체적 대응전략이 마련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