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추석연휴 고향 안가는 이철우 도지사, 영상통화로 복지시설 입조자 격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8일 집무실에서 도내 시설에서 추석연휴를 보내야 하는 아동, 노인, 장애인들과 화상 통화로 추석 인사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추석연휴 동안 고향을 가지 않기로 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8일 도내 아동·노인·장애인 시설 입소자 9명과 영상으로 격려했다.

이 도지사는 매년 명절 때 도내 사회복지시설을 격려 방문했다. 하지만 이번 추석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면회가 제한되자 비대면 영상통화에 나선 것이다.

이 도지사는 이날 아동에게는 꿈을 가질 것을, 노인에게는 면역력을 걱정하며 어르신을 잘 받드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장애인에게는 더불어 함께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 이 도지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일찌감치 추석연휴동안 고향인 김천 방문 계획을 취소한 후 간부공무원들에게도 고향 방문 자제령을 내렸다.

또 출향인사들에게 서한문을 보내 추석연휴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영상 안부를 권고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