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추석연휴 아프면 어느병원 가지

대구시 연휴 의료기관 715개, 약국 1264개 문열어
추석당일 동네의원 15개소 문열어 경증환자 진료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전 추석 명절을 앞두고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 코로나19 선별 진료소를 방문하는 등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대구시의사회 등 의료관련단체의 협조로 추석 명절 연휴기간 중 진료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응급진료체계 구축·운영한다.

대구시는 추석 연휴기간(30일~10월4일)에 지역 내 19개 응급의료기관·응급의료시설에서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진료를 한다.

응급실이 아니더라도 연휴기간 중 문 여는 병·의원 620곳과 문 여는 약국 1천264곳을 운영한다.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판매소 1천514 곳에서도 해열제 등 안전상비용 일반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다.

지난 추석에 이어 대구시의사회의 도움으로 추석 당일에 동네의원 15곳이 문을 열어 가벼운 질환에도 병원 응급실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을 덜었다.

명절 연휴기간 중 문 여는 병․의원 및 약국 명단과 운영시간은 대구시와 구·군 및 응급의료포털 E-Gen(http://www.e-gen.or.kr)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119와 달구벌 콜센터(120번), 응급의료정보제공 앱 등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으로 검색하면 연휴기간 문 여는 병·의원, 약국을 조회할 수 있다.

대구시 김대영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추석 연휴기간 응급진료상황을 빈틈없이 점검해 진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