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홍정기 환경부 차관, 의성 방치폐기물 처리 현장 점검

주대영 대구지방환경청장도 함께

홍정기 환경부 차관과 관계자들이 의성군 단밀면 방치방페물 처리현장(일명 쓰레기 산)을 방문해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과 주대영 대구지방환경청장이 지난 28일 의성군 방치폐기물 처리현장(일명 단밀면 쓰레기 산)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홍 차관은 이날 방치폐기물 선별 시설과 침출물 처리시설 등을 둘러봤다.

의성군에 따르면 방치폐기물은 재활용업체 행정 방해와 코로나19로 인한 해외반출 불가 등의 악재에도 불구 현재 78%를 처리했다. 아직 폐기물이 남아있지만 악취 등의 문제점은 대부분 개선됐다.

홍 차관은 “어려운 상황도 있었지만 다행히 폐기물이 순조롭게 처리돼 이전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며 “남은 폐기물도 빠른 시일 내 처리해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소각처리비가 상승하고 처리도 기피하는 분위기라 쉬운 상황은 아니지만 소각협회와 유기적으로 협조해 연내에 처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