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성주군 월항초 지방분교장 학교 텃밭 가을걷이 체험

전교생 참가해 고구마와 땅콩

성주군 월항초등학교 지방분교 전교생이 참여해 땅콩을 수확하고 있다.
성주군 월항초등학교 지방분교 전교생은 29일 학교 텃밭에 심은 고구마와 땅콩을 수확했다.

유치원을 포함한 전교생이 모두 참여한 이번 가을걷이 체험은 폭염과 태풍 속에서도 잘 자란 고구마와 땅콩 덕에 수확의 기쁨이 더욱 컸다.

텃밭 가꾸기는 생태교육과 더불어 협동심과 배려, 소통과 책임 및 생명존중의 마음도 함께 기를 수 있어 바른 인성교육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날 학생들은 자신들이 직접 캔 고구마와 땅콩을 삶아서 먹는 시간도 가졌다.

체험에 참여한 한 학생은 “태풍 속에서도 고구마가 무사히 잘 자라서 기쁘다”며 “친구들과 함께 수확하고, 나눠 먹으니 기쁨이 두 배가 된다”고 말했다.

월항초 장기원 교장은 “이번 가을걷이 수확 체험은 야외 체험이 어려운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에서 학생들에게 자연의 고마움과 농작물의 소중함을 느끼는 기회가 됐다”고 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