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코로나19 사태속에 시작된 귀성길...

추석 연휴 귀성이 시작된 29일 코로나19가 한가위 풍속도를 송두리째 바꿔 놓았다. 이날 오후 동대구역에 도착한 열차의 객실이 명절이면 으레 보일 법한 가족 단위 귀성객이 거의 눈에 띄지 않고 대부분 비어 있다.


신영준 기자 yj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영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