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역 건설업체 비율 높이면 인허가 과정 절차 간소화 된다

대구시 지역 건설업체 수주 확대 계획안 마련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가 지역 건설업체의 수주 확대를 위해 유형·단계별 지원방안을 수립했다.

최근 대구지역 재건축 및 재개발사업 호황에도 불구하고 지역 건설시장은 대형건설사 부재로 외지의 대형시공사의 강세가 지속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대구시는 지역 건설업체 지원 방안을 공공건설공사와 민간주택사업으로 나눴다.

공공건설공사의 경우 계획단계에서는 예정가격 100억 원 이상 모든 대형공공건설공사에 대한 발주계획 설명회 개최를 설계단계에서는 적정 공구분할로 다수 지역업체 참여기회를 제공하는 지역업체 보호방안 협의 의무화를 도입한다.

공사시행단계에서는 지역하도급 이행계획서 제출 의무화 및 준수여부 점검 강화 등 강력한 지역업체 하도급률 제고조치를 추진키로 했다.

일반 민영주택사업에서는 토지확보단계에서 대구도시공사가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 중 일정부분을 지역 주택건설사업자에게 우선공급 방안을 검토하고, 사업승인단계에서 지역업체 참여시 교통·건축·경관심의를 통합해 인·허가 절차 간소화를 지원한다.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은 계획 및 조합설립 단계부터 주민, 추진위원회, 정비업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지역업체 인센티브 홍보 추진, 사업승인단계에서 지역업체 참여 시 통합심의를 통한 인·허가 절차 간소화를 지원한다.

인허가 절차 간소화에 대해서는 대구시가 연내 ‘대구시 지역건설산업활성화 조례’ 개정을 통해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구시는 지역 내 대규모 공사에 지역 업체들이 최대한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국가·민간사업에 지역업체 참여 확대 요청 △지역업체 홍보를 위한 민관합동 홍보 세일즈단 운영 △지역 전문건설업체 역량강화 컨설팅 등을 추진한다.

김창엽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건설산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므로 지역 건설업체의 수주를 확대하면 지역 내수 부양과 고용창출로 이어져 지역경제가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