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올 하반기 기업 90% 채용계획 없다…대구·경북 528개 기업 조사 결과

대경연, 대구·경북 528개 제조업체 현장실태 조사 결과 발표
기업 10곳 중 9곳 채용계획 없어, 경북보다 대구 기업 피해 심해

대구경북연구원.
대구·경북 기업 10곳 중 9곳이 올 하반기 채용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절반 이상이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으며, 하반기에도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해 대구시와 경북도의 기업 맞춤형 지원이 절실해 보인다.

대구경북연구원(이하 대경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영향과 지역 기업에 필요한 정책수요 파악을 위해 지난 8월12일부터 9월17일까지 대구·경북 소재 528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기업의 피해는 ‘심각’ 이상으로 응답한 기업이 절반 이상(54.9%)이었으며, 대구(61.8%)가 경북(48.1%)보다 피해가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차 협력관계의 기업에서 ‘심각’ 이상으로 응답한 비율이 68.4%로 협력 업체들의 피해 체감도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의 주요 피해원인으로는 영업활동 제한으로 인한 수주 감소(25.7%), 내수 감소(18.3%), 수출 감소(15.6%), 영업 감소(5.0%) 순이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지역 기업의 77.8%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하반기에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도 57.0%에 달했다.

기업 운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75.6%가 내수 감소를 꼽았다.

기업 경영에서 느끼는 가장 큰 애로사항은 자금조달, 운용 등 자금관리가 59.8%를 기록했으며, 정부와 지자체에서 시행한 기업지원(생존지원금 등)의 수혜를 받지 못한 기업도 62.7%나 됐다.

코로나19 여파는 고용 면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올해 하반기 인력 채용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이 무려 89.6%를 차지했으며,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도 5% 미만 채용이 절반 가까이(46.5%)에 달했다.

대경연 임규채 경제일자리연구실장은 “대구시와 경북도 정책 당국은 지역 제조업체의 상시적인 상황을 면밀히 조사·분석해 기업 경영의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 수요를 파악한 뒤 맞춤형 지원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번 조사를 토대로 세금감면, 대출유예 등과 고용인력 유지 방안도 마련해야 할 것”고 설명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