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문경농업센터, 호흡기염증 개선 특허 등록

오미자 기능성 제품 공동 브랜드 ‘오미닥터’ 포스터.


문경시농업기술센터가 최근 ‘오미자 주원료에 배·도라지 추출물을 포함하는 조성물의 호흡기 염증 질환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의 개발 기술을 특허 등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오미자나 배, 도라지의 효능은 동의보감이나 본초강목 등 옛 문헌에서 잘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3가지를 혼합한 식음료 조성물의 효능에 관한 검증 사례는 없었다.

이번 특허가 주목받는 이유는 문경농업센터가 최초로 3가지 혼합물에 대해 세포 독성 시험, 세포 생존율 검사, 동물실험 등을 통해 효능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문경농업센터는 이번 특허 조성물 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음료와 젤리 등의 형태로 이르면 다음 달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동물실험을 마치고 임상 시험 중인 당뇨병 치료효능의 ‘오미갈수’라는 이름의 제품도 곧 상품화하는 등 치료 기능의 오미자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이들 제품 브랜드를 ‘오미닥터’로 정하고 제조 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상용화한다는 방침이다.

호흡기와 관련한 기능성 오미자 제품이 본격 생산되면 오미자 청 위주의 소비에서 벗어나고, 이에 인해 새로운 오미자 수요가 증가해 문경의 오미자 산업이 재도약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문경지역 오미자 가공업체 80여 곳이 연간 1천여t의 오미자를 수매하고 있다.

문경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약리작용을 이용한 다양한 제품들과 문경오미자를 사용한 화장품들도 해마다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있는 만큼 그동안 침체기를 겪은 문경 오미자산업이 새로운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