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환경부의 영주댐 방류 강행에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반대, 영주시민과 함께 한다

이 지사 15일 영주댐 인근의 방류 반대 천막농성 현장 찾아 격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영주댐의 조기 정상 운영에 노력

환경부의 영주댐 방류 방침에 영주시와 시민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영주댐 인근에 있는 평은면 금광3리의 이정필 이장이 방류 저지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환경부의 영주댐 방류 결정에 대한 영주시와 시민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본보 15일 9면) 1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영주댐 인근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이들을 위로하고 방류 저지를 위해 경북도가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국책사업으로 건립한 영주댐이 조기에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영주시 등과 공조하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철우 지사는 영주에서 장욱현 영주시장, 권영세 안동시장, 김학동 예천군수, 엄태항 봉화군수를 비롯한 시민사회 단체, 지역민과 함께 영주댐 수호를 위한 결의대회에 참석했다.

환경부의 영주댐 방류 입장에 반대하는 영주댐 수호추진위원회(이하 수호위원회)는 댐 인근 500m 지점에서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수호위원회는 방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환경부가 방류를 강행한다면 인간 띠를 만들어서라도 저지하겠다고 경고했다.

영주시와 수호위원회 등은 환경부가 1조1천300여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조성한 영주댐에 대한 운영을 지역사회와 충분한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환경부는 영주댐 처리 방안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협의체 위원 18명 중 2명만을 지역민으로 참여시킨 후 방류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영주시와 주민 등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환경부의 일방적인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고 분노하고 있다.

영주댐을 방류할 경우 ‘영주댐 담수’를 기준으로 추진 중인 경북도와 영주시의 각종 사업이 사실상 중단된다는 것이다.

또 농업용수 공급 등의 가뭄 대책에도 막대한 차질을 주는 만큼 현재의 담수 상태를 그대로 유지하며 댐 운영을 조기 정상화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환경부의 방류 결정은 지역민과 지자체의 의견에 반하는 일방적인 조치다. 경북도는 여지껏 댐 운영의 조기 정상화를 위해 다양한 경로로 지원했으며 방류반대 입장도 분명히 표명했다”며 “영주시민은 물론 경북도민과 함께 방류 철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영주시는 2016년 10월 영주댐을 건립했지만 3년 간 담수를 하지 못하다, 지난해부터 시범담수를 시작했다.

하지만 담수를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환경부가 협의체를 구성한 후 시험담수를 종료하고 방류하겠다는 결정을 내리자 영주시민의 반발이 극에 달하는 등 영주댐 방류를 둘러싸고 전운이 감돌고 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