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안동시, 헴프 규제자유특구 사업자 및 관계기관 워크숍 개최

‘원 컴퍼니 규제자유특구’ 슬로건 아래 진행

안동시가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지난 15~16일 안동문화관광단지 그랜드호텔에서 워크숍을 개최했다.
안동시가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지난 15~16일 안동문화관광단지 그랜드호텔에서 ‘One Company 규제자유특구’라는 슬로건 아래 워크숍을 개최했다.

안동시가 주최하고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특구사업자 간 사업추진경과 공유 및 상호교류를 통한 상생방안 논의가 절실하다는 참여기업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맞춰 열렸다.

주요 내용은 △헴프규제자유특구사업 현황 및 경과 소개 △컨소시엄별 역할 및 세부 추진계획에 대한 논의 △헴프 특구사업자 상호 간 연계협력 방안 논의 △헴프규제자유특구사업 추진에 따른 준수사항 교육 등이다.

특히 준수사항 교육은 ‘재정지원사업의 세부운영요령’과 ‘마약류 정책동향 및 취급상 주의사항’, ‘선행 특구사업자의 사례 발표’ 등 사업 수행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구성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특구사업에 참여한 기업의 열정과 노력이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사업 성공의 열쇠”라며 “다양한 의견제시와 탄탄한 실행계획 수립으로 사업성공에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안동시는 지난 7월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지역으로 최종 선정돼 의료용대마특구팀을 신설, 관련기관과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참여 기업별 사업범위 및 실증계획 수립 등 후속조치에 매진해 오고 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