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대구일보 2020 경북문화체험 전국수필대전 장려상-정양자 ‘백산가에 뜬달’ 당선소감

장려상 수상자 정양자
당선 문자를 받고 제 눈을 의심했습니다. 가슴 속은 마구 쿵쾅거렸습니다. 뒤이어 복받쳐 오르는 울컥함은 더욱 참을 수 없었습니다. 용기가 나지 않아 응모하는 것을 망설였습니다. 이제는 방향감각을 찾은 듯합니다.

길을 모르고 길을 걸었던 것 같습니다. 해독하지 못하는 이정표로 방황한 시간이었습니다. 일상의 모서리에 쓸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안개강을 건너며 헤매기도 했습니다. 머리에서 엉킨 이야기들을 문장으로 옮기지 못하고 행간에서 서성이는 긴 시간도 있었습니다.

글을 쓰는 일은 나를 비우는 즐거운 시간이기도 합니다. 단단한 뼈대를 세우고 반듯한 모양새를 갖추며,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사유를 이끌어 낼 수 있는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부족한 글재주는 폭넓은 독서를 통해 내 것으로 만들고 수필로 풀어내려합니다. 격려의 뜻으로 주신 상을 마중물 삼아 보다나은 작품으로 잦아 올려보겠습니다. 더욱 관조하는 자세로 저만의 색을 입힌 글밭을 일구어 나가겠습니다.

저의 작품에 격려의 눈 맞춤을 보내주신 심사위원님 고맙습니다.

경북문화체험 전국수필대전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대구일보사장님 그리고 관계자님께 감사드립니다.

경북문화체험과의 인연도 소중하게 여기며 좋은 작품을 빚어낼 수 있도록 힘을 다하겠습니다.

△부산출생

△서울디지털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졸업

△세명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