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다음달 15일까지 코로나19 유증상자 신속 검사 추진

단풍철 집중방역 기간(17일~11월15일), 코로나 유증상자 신속 검사
19일부터 요양병원 70개소 5천여 명 종사자 대상 집중 전수검사 실시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가을 단풍철 집중방역 기간인 다음달 15일까지 고위험군에 대한 선제적인 관리와 빈틈없는 방역조치를 위해 코로나19 유증상자 신속 검사를 추진한다.

이번 검사는 최근 수도권과 부산의 요양병원 등 원내 감염으로 집단감염 확산사례가 발생해 고위험 시설에 대한 코로나 감시체계 유지 및 동절기 재유행 대비를 위한 적극적인 감염예방 대응을 위해 마련됐다.

대구시는 이 기간 동안 ‘마스크 쓰기 운동’과 함께 유증상자의 ‘적극적인 진단 검사’로 코로나 조기 발견과 확산방지를 위한 비상방역체계를 유지한다.

19일부터는 2주간 요양병원 70개소 5천여 명의 종사자를 대상으로 집중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또 의료기관을 방문한 유증상자가 코로나로 의심될 경우 진료의사의 진단의뢰와 검사가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의료기관·보건소 간 민관협력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계획이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