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에 첨단 베어링 국가산단 조성…오는 2027년 준공 목표

사업비 3천116억 투입…5천여 명 고용 및 연간 835억 경제효과

영주에 조성될 예정인 첨단 베어링 국가산업단지의 조감도.


영주에 첨단 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영주 첨단 베어링 국가산단 조성은 대통령 공약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특히 최근 지방공기업평가원으로부터 사업 타당성 평가를 통과해 베어링 국가산단 조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18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방공기업평가원은 영주 첨단 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해 신규투자 사업 타당성 검토 결과 사업 타당성이 있다고 도에 통보했다.

이 단지는 영주시 적서동 및 문수면 일원에 총 136만㎡(41만 평) 규모로 조성된다.

경북도는 이 사업에 사업비 3천116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7년 준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어링 산업은 자동차, 철도, 로봇, 우주항공 등 미래 신사업의 생산기술, 설비, 소재부품을 공급하는 핵심 기반산업으로 꼽힌다.

도는 첨단 베어링 산업단지가 성공적으로 조성되면 직·간접 고용 5천여 명과 연간 835억 원 경제유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영주에는 연구기관인 ‘하이테크베어링 시험평가센터’와 ‘경량소재 융복합기술센터’는 물론 ‘베어링아트’와 ‘노벨리스코리아’ 등 관련 기업이 밀집해 있는 등 베어링 제조와 관련된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다.

따라서 향후 첨단 베어링 국가산단이 들어서면 첨단 베어링 산업에 대한 상상 이상의 시너지 효과가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에는 경북개발공사가 사업 시행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현재 국토교통부장관의 국가산업단지 산업단지계획 승인 등의 행정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경북도 배용수 건설도시국장은 “첨단 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계기로 경북 북부지역에 베어링 산업 거점을 구축해 지역의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 이를 통해 경북 북부지역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베어링 산업의 중심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