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의료원의 코로나 확진자 전원 퇴원, 재원 확진자 無

감염병 전담병원 재지정된 54일간 35명의 환자 치료

김천의료원.


김천의료원은 수도권발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에 따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다시 지정된 후 최근 5명의 확진자가 전원 퇴원해 재원 확진자가 없다고 19일 밝혔다.

입원한 확진자 수가 0명이 된 경우는 김천의료원의 감염병 전담병원 재지정 이후 50여일 만에 처음이다.

김천의료원은 지난 8월21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재지정 돼 모두 20개의 격리음압 병상을 운영하며 35명의 환자를 치료했다.

확진자 전원 퇴원에 따라 격리병상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돼 2차 감염에 대한 우려가 줄어, 의료진과 환자 모두가 안심하고 의료원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김미경 김천의료원장은 “지난 8월 말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재지정됨에 따라 직원들과 지역민의 걱정을 덜어주고자 많은 고민을 했다. 특히 최근 격리음압공조시설을 구축한 덕분에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진료하게 돼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