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최기문 영천시장 국회 방문…내년도 국비확보와 현안해결

대구지하철 1호선 금호 연장 반영에 집중
지난해에도 국회 찾아 대형 사업 예산 확보

최기문 영천시장이 지난 19일 내년도 국비확보와 당면 현안사업을 추진하는 예산을 확보하고자 국회를 찾았다. 최기문 시장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인 최종윤(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면담 모습.


최기문 영천시장이 지난 19일 내년도 국비확보와 당면 현안사업들의 지속적인 추진을 위해 국회를 찾아 예산확보에 나섰다.

이번 국회 방문은 코로나19 사태로 내년 정부 교부세가 감액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예산이 확정되기 전에 사업을 반영시키려는 의지로 보인다.

또 지난 7월 정부의 ‘한국판 뉴딜’ 발표에 따른 관련 국책사업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최 시장이 국회를 찾아 건의한 내용은 △SOC사업인 대구지하철 1호선 금호 연장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창신·창구지구 비점오염사업과 한국판 뉴딜 대응 및 국책사업인 영천스타밸리 지식산업혁신센터 건립 △미래자동차 디지털 핵심 전장시스템 기반조성 등이다.

특히 대구지하철 1호선 금호 연장 반영이 영천경마공원 개장에 대비하고 미래 영천의 비약적인 발전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잘 아는 최 시장은 이미 여러 차례 국회와 정부 관계자 등을 만나 전방위적인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말처럼 영천발전에 꼭 필요한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려면 국회에 백 번, 천 번 가겠다는 마음을 늘 갖고 있다”며 “앞으로도 영천발전에 필요한 사업을 모두 확보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지난해에도 금호~하양 국도 6차로 확장(250억 원), 노후상수도 개선사업(248억 원), 하이테크파크지구 사업비(82억 원), 폐기물 처리 행정대집행 및 감시원 배치(27억 원) 등의 국비를 확보하고자 수차례 국회를 찾은 바 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