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지진 원인 지열발전소의 안정적 관리 청신호

포항시와 정부가 매입 앞서 해당 부지 임대 계약
지진 관측설비 설치 등 발전소 부지 안정적 관리

포항지열발전소 부지.


포항지진을 촉발한 지열발전소 부지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20일 포항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5일 북구 흥해읍에 있는 포항지열발전소 부지 소유자 및 채권단과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

임대기간은 1년으로, 포항시와 정부가 발전소 부지를 매입할 때까지 1년씩 자동 연장된다.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지난해 3월 포항지진이 진앙 인근 지열발전소 물 주입으로 촉발됐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포항시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발전소 부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여진에 대비하고자 지진계와 지하수 관측설비를 설치하기로 했다.

그러나 발전소 부지 소유자 및 채권단 반대로 지열발전소 부지 사용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부지 소유자인 ‘넥스지오’는 경영난으로 2018년 1월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해 현재 관련 절차를 밟고 있으며, 채권자들은 부지를 경매로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 같은 이유로 지열발전소 부지를 법적으로 확보하지 못하면서 지난 5월 외국에서 반입된 심부 지진계는 5개월이 넘도록 발전소 창고에 보관돼 있는 상태다.

심부 지진계를 활용하지 못한 데 따른 비판이 커지자 포항시와 정부는 부지 매입 문제로 신경전을 벌인 끝에 내년에 예산을 함께 투입해 부지를 매입하기로 지난 7월 합의했다.

매입 예산은 포항시 30%, 산업부가 70%를 분담하기로 했다.

다행히 지열발전소 부지 매입에 앞서 이번 임대차 계약 체결로 지하수 모니터링 장비의 보다 빠른 설치가 가능하게 됐다.

또 지상에 설치하는 지진계보다 더 자세한 지진 정보를 확보할 수 있는 심부 지진계 설치를 통해 지열발전소를 더욱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 권혁원 지진특별지원단장은 “지진 안정화 사업의 하나로 지진계 설치가 완료됐어야 했으나 발전소 부지 사용 문제로 지연됐다”며 “지열발전소 부지 내 모니터링 장비를 설치해 분석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