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 다양한 귀농정책으로 젊은이 돌아오는 부자 농어촌 조성

귀농지원상담센터 운영,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 선정 등

경주시가 다양한 귀농귀촌 전략을 개발 운영해 젊은이가 돌아오는 행복한 농어촌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경주시 공무원이 귀농인과 일대일 지도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경주시가 다양한 귀농정책을 개발·추진해 젊은이들이 돌아올 수 있는 부자농어촌을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다양한 지원 사업에 나서고 있다.

경주시는 귀농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우선 귀농지원상담센터를 설치하고 맨투맨식의 상담을 통한 맞춤형 귀농정책을 안내한다.

경주귀농지원상담센터는 전문상담요원을 배치해 귀농정책과 지원사업 안내와 더불어 재배기술, 지역 내 선도 농가 정보, 귀농 예정지에 대한 현지 정보 등의 다양하고 전문적인 상담을 하고 있다.

특히 한 번의 상담으로 귀농귀촌인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경주시가 다양한 귀농귀촌 전략을 개발 운영해 젊은이가 돌아오는 행복한 농어촌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경주시귀농인협의회가 개인별 브랜드 개발을 위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또 경주시는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지역에 도시민의 농촌 유입을 유도하는농림축산식품부의 공모사업인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에 선정돼 보다 다양하고 실용적인 지원사업과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현장감 넘치는 농업 현장에서 심화된 농업기술을 배울 수 있는 교육도 있다.

우선 선도농가와 일대일 멘토-맨티 관계를 맺어 직접 농작업을 진행하며 배우는 ‘선도농가 현장실습교육’을 통해 귀농인 월 80만 원, 선도농가 월 40만 원의 교육 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소수정예 밀착교육’은 선도농가가 귀농인의 농장을 방문해 영농기술을 비롯해 농촌생활에 대한 궁금증과 문제점에 대해서도 컨설팅 해주는 밀착형 교육이다.

경주시농업기술센터 권연남 소장은 “귀농인들의 농업 역량과 기반을 다지기 위한 농지 임차비 보조, 영농자재 구입, 농산물 포장개선 지원과 귀촌인 이사비용 지원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시가 다양한 귀농귀촌 전략을 개발 운영해 젊은이가 돌아오는 행복한 농어촌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귀농인들에 대한 현장 실습교육 장면.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