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남부내륙철도사업에 김천역 증개축 추진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 단계부터 증개축 당위성 피력
김천역, 경부선·중부선, 중부내륙성 등을 잇는 사통팔달 교통 허브



김천은 국도와 고속도로, 철도, KTX 등이 통과하는 교통허브 도시다. 김천 도심에 길게 뻗은 철도망과 고속도로가 교차해 있다 .


경북도가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노후화 된 김천역의 증·개축이 포함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지난해 1월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돼 현재 국토교통부가 기본계획수립 용역이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기본계획 수립 단계에서 김천역 증·개축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또 ‘남부내륙선 철도건설의 예비타당성 조사 보고서’에서 김천역은 일반열차 운행 역사에서 고속열차도 정차하는 역사로 계획됨에 따라 시설의 증·개축이 필요한 것으로 검토되고 있다.

김천역은 경부선과 중부선의 일부인 남부내륙선과 중부내륙선을 포함해 향후 건설 예정인 전주~김천 철도노선이 경유하는 사통팔달의 철도교통 허브로 꼽힌다.

특히 경북도와 김천시는 교통·상업․문화의 중심지였던 김천역 주변 구도심에 대한 명성을 되찾기 위해 200억 원을 투입해 복합문화센터 등 각종 도시재생사업이 추진 중이다.

경북도는 이 같은 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김천역 증·개축은 반드시 필요한 현안 사업이라고 판단하고 중앙부처와 긴밀하게 협의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부선과 남부내륙선, 중부내륙선 등 주요 철도노선이 경유하는 김천역이 철도 내륙허브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증·개축이 이뤄져야 한다”며 “노후화된 김천역의 증․개축이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천역은 1905년 1월 영업을 개시했다.

이후 1924년 12월 경북선(김천~점촌) 개통을 시작으로 1960년 11월에 증축해 현재 역사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하루 82편의 ITX-새마을과 무궁화호가 정차하고 화물차가 54회 운행하며, 연 222만 명이 이용한다.

하지만 역사 곳곳이 노후화되다 보니 이용객이 불편을 겪는 것은 물론 안전사고 위험까지 커지는 상황이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