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돌아온 곶감 시즌…상주는 지금 곶감용 감 수매 한창





곶감 시즌이 돌아왔다.

곶감 주산지인 상주에서 곶감을 만들기 위한 감(떫은 감) 수매가 한창이다.

상주농협과 상주원예농협 및 남문청과 등은 감 거래를 시작했다.

도매상인들이 상주곶감유통센터에 전시된 씨알 굵은 감들을 앞에 두고 흥정을 하고 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