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코로나 극복한 칠곡의 농산물 가공업체 성과 주목

각산마을협동조합, 엄지영지버섯이야기, 태장고 등 스타급 가공업체
칠곡군농업기술센터의 포스트 코로나 대비 맞춤형 6차 산업화 전략 주효

칠곡지역의 농산물가공업체들이 온라인 마케팅은 기본,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에 제품을 출시하거나 유튜브 채널까지 개설해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사진은 온라인 마켓에 등록된 칠곡군 농산물가공제품들.


칠곡지역 농산물가공업체가 온라인 마케팅을 확대하고,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에 제품을 출시하거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는 노력을 통해 농가소득 증대시키고 있다.

또 칠곡군농업기술센터(소장 조동석)가 추진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맞춤형 농업 6차산업화 전략이 맞물려 농산물가공업체와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칠곡군농업기술센터는 SNS 마케팅 교육, 온라인 홍보단 운영, MD 초청행사 등을 통해 온라인 시장판로 개척과 상품 홍보에 공을 들였다.

또 세무회계 교육 등 경영지원은 물론 가공식품 표준화 사업, 상품개발 등의 기술적 지원도 강화했다.

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각산마을 협동조합 △엄지영지버섯이야기 △태장고 △석전상온주가 △칠칠곡곡 협동조합 △꿀벌나라 사회적협동조합 등 전국을 무대로 활동하는 칠곡지역의 스타급 농산물가공업체가 속속 등장하기 시작한 것.

먼저 각산마을협동조합은 ‘참기름’과 ‘들기름’을 우체국 쇼핑물, 쿠팡몰, 사이소,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 등 온라인 판매를 활발하게 이어오고 있다.

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운용은 물론 유튜브에 ‘손마마 TV’를 개설해 소비자들의 입맛을 유혹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으로 코로나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도 전년 대비 매출액이 50%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누룽다욧’과 ‘영지버섯 숭늉차’를 생산하는 엄지영지버섯이야기는 까다롭기로 유명한 농식품부의 ‘농업6차 산업인증’과, 와디즈 펀딩에 영지버섯 숭늉차를 출시해 이틀 만에 목표 금액의 350%를 달성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회사는 영지버섯의 식품화로 특허를 획득하고, 농협양재 하나로클럽과 롯데백화점에도 진출했다.

또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해 MOU를 체결하고 ‘칠곡케어농식품 사업단’을 설립해 틈새시장 공략에도 나섰다.

토종 콩을 원료로 ‘된장’과 ‘고추장’을 생산하는 태장고는 농협하나로마트에 이어 11번가, 쿠팡, 사이소 등의 온라인 마켓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지난 9월부터 ‘더 농부’에서도 판매를 시작해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

칠칠곡곡 협동조합은 사과칩, 참외칩, 딸기칩 등의 동결건조 식품이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SNS 전문가를 채용해 온라인 판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농업6차 산업인증과 HACCP(햅썹) 인증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으며, 산채나물밥에 이어 버섯밥, 무우청씨레기밥 등의 건강 기능성 식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대통령의 만찬주로 잘 알려진 300년 전통의 ‘석전상온주’와 최고 품질의 벌꿀인 ‘허니밤’(Honey Bomb)을 출시한 꿀벌나라 사회적협동조합도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농업도 6차산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거대한 변화 물결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소비자의 기호와 요구를 반영한 신제품 개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