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신피부과의원 앞으로 60년 준비위해 ‘새단장’

50년된 병원건물 1년6개월동안 리모델링 끝내
환자 프라이버시 위해 개인 치료실 마련 , 의료진 위한 공간 배려

리모델링을 마친 대구시 중구 공평동 신피부과의원 전경.
개원 60년 역사의 신피부과의원(원장 신기식)이 앞으로 60년을 준비하기 위해 병원을 새단장했다.

신피부과의원은 대구시 중구 공평동 현 건물(지상 4층 지하1층, 연면적 977㎡)을 지난 1년6개월동안 리모델링을 끝냈다고 26일 밝혔다.

신피부의원은 신기식 원장의 선친인 고 신현철 원장이 1960년 중구 남일동에 신피부비뇨기과의원을 개원해 진료를 하다 1973년 현재 공평동으로 이전했다.

신피부과의원은 지난 2010년 외관을 리모델링 한 뒤 이번에 내부와 외부 전부를 리모델링했다.

환자 진료를 계속해가면서 리모델링을 하는 바람에 층별, 구간별로 공사를 진행했고, 기간도 1년6개월이나 걸렸다.

신기식 원장이 1960년 개원당시 선친인 고 신현철 원장이 처음 내걸었던 신피부비뇨기과의원 나무 간판을 내보이고 있다. 뒤에 걸린 그림은 선친의 진료실에 항상 걸려있었던 의학자들의 회의모습이 그려진 유화그림으로 이번에 복원해서 병원 세미나실에 걸었다.
이번 리모델링은 독일 유학파 윤영 건축사(라움 대표)가 진두지휘했다.

외관은 병원을 상징하는 백색톤을 택했고 내부는 환자들이 편안함을 느낄수 있도록 베이지와 그레이톤으로 꾸몄다.

2층(메디컬스킨케어)과 3층(레이저센터)에는 피부과 치료인 만큼 환자들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줄수 있는 개인 치료실을 마련했다.

각 층마다 환자 뿐 아니라 의료진을 위한 공간도 많이 배려했다.

신기식 원장은 “선친께서 사과상자 하나 놓고 진료를 처음 시작하셨다. 현재 병원으로 이전한 후 지난 50년 세월 동안 내부가 너무 낡아 이번에 리모델링을 진행하게 됐다”며 “지난 60년 동안 지역민들의 피부건강을 지켜온만큼 앞으로 60년도 환자 치료에 매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