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옛 삼성상회 앞서 대구 중구민 주최, ‘이건희 회장 추도식’ 개최

26일 오후 1시30분께 중구 인교동 이건희 생가 인근 옛 삼성상회 터 앞에서 진행

대구 중구 성내3동 주민자치위원회는 26일 오후 1시30분께 삼성 이건희 회장 별세로 인한 추도식을 가졌다.
‘삼가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님의 명복을 빕니다.’

삼성 이건희 회장 별세로 대구 중구 성내3동 주민자치위원회가 중구 인교동 이건희 생가 인근에 있는 옛 삼성상회 터에서 추도식을 열었다.

26일 오후 1시30분께 옛 삼성상회 터에서는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려 있었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추도식이 진행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류규하 중구청장, 중구 성내3동 황구수 주민자치위원장, 크레텍 책임 최영수 회장, 성내3동 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추도식은 추도사를 시작으로 묵념, 헌화·분향 등으로 경건한 분위기 속 간소하게 진행됐다.

중구 성내3동 주민들을 대표해 황구수 성내3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추도사에서 “이건희 회장의 고향마을 성내3동 주민들은 삼가 회장님의 영전에 분향과 헌화로 애석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려고 한다”며 “이건희 회장의 기업정신과 경영철학을 계승, 발전시켜 삼성그룹에서 세계최고로 성장하고 발전하기를 응원한다”고 했다.

옛 삼성상회 터 기념공간을 준공한데 일조한 크레텍책임 최영수 회장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나오게 됐다”며 “대구의 자랑이 삼성이란 것을 많이 알리고 싶어 옛 삼성상회 터 부지를 기증했고, 기념관으로 조성하는데 일조했다. 대구의 자랑거리인 만큼 이건희 회장이 평안히 잠들길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묵념과 헌화·분향 등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추도식이 끝난 후에도 대구시민들의 헌화 분향이 이어졌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삼성의 첫 출발지인 삼성상회 옛 터에서 추모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 특히 이건희 회장의 별세 소식에 성내3동 주민들이 합심해 자발적으로 만든 자리로 주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삼성의 역사를 간직하고 복원해나가는 등 중구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