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고령 은행나무숲 ‘가을 비대면관광지 100선’에 선정

형형색색의 은행나무…마치 비밀의 숲에 온 듯
인생 사진을 찍는 핫플레이스 곳곳에

하늘에서 본 고령나무 숲의 모습. 키크고 가을 색감을 띈 은행나무들이 마치 비밀의 숲에 온듯한 기분을 선사하고 있다.


‘고령 은행나무 숲(고령군 다산면 좌학리)’이 한국관광공사와 전국관광기관협의회가 공동으로 진행한 ‘가을 비대면관광지 100선’에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전국관광기관협의회는 가을 단풍여행 관광객 밀집을 최소화하고,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가을 비대면관광지 100선’을 뽑았다.

이번에 선정된 고령 은행나무 숲은 다산면 좌학리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키 크고 가을 색감을 띈 은행나무들이 마치 비밀의 숲에 온 듯한 기분을 선사하는 곳이다.

또 낙동강을 끼고 있어 수변의 억새 또한 장관이다.



특히 은행나무 숲에는 색다르고 차별화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가 곳곳에 있어 중년 부부는 물론 가족 단위 방문객과 연인 등이 즐겨찾고 있다.

이밖에도 고령 은행나무 숲을 찾을 때 경북도문화관광공사에서 진행하는 이벤트에 참여하면 모바일 쿠폰을 제공받을 수 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고령 은행나무 숲이 가을 비대면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코로나가 장기화된 탓에 모든 국민이 많이 지쳤을 것이다. 은행나무 숲이 비대면 관광지인 만큼 코로나 감염을 걱정하지 않아도 될 이곳을 찾아 가을의 정취에 빠져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령군은 오는 30~31일 문화재를 활용한 야간관광 상품인 ‘2020 고령 대가야 문화재 야행’ 행사를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개최할 예정이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