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가을 김장철 맞아 떨어지기 시작한 채솟값.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치솟던 채소 가격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식당과 업체에서의 수요가 줄어들면서 큰 폭으로 떨어지기 시작해 안정세를 띄고 있다. 26일 오전 대구 북구 매천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상인들이 아삭아삭한 맛이 일품인 알타리무를 출하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