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석준, 산재 사망사고 ‘건설분야 추락사’ 가장 많아

홍석준
산업재해로 인한 사망사고 중 건설업 추락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대구 달서갑)이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업종별 산업재해 사망사고 현황을 보면 건설업 분야 산재 사망자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전체 사망사고 855명 중 건설업이 428명이었다. 올해 6월말 기준으로 전체 사망사고 470명 중 254명이 건설업에서 발생했다.

건설업 사망사고는 2017년 506명에서 지난해 428명으로 조금 줄었지만 여전히 가장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하면서 전체 산업재해 사망사고의 절반 정도를 차지했다.

건설업 사망사고를 재해원인별로 분석해 보면 추락사고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지난해 건설업 사망사고 중 추락 사고는 265명으로 전체(428명)의 절반 이상이었다. 올해 6월말 기준 건설업 사망사고 254명 중 126명이 추락 사고였다.

홍 의원은 “산업재해 사망사고는 특정 업종, 특정 유형의 사고에 집중돼 있는 경향이 있다. 만약 건설업 추락 사고를 획기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면 산업재해 전체 사망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다”며 “관리감독 강화도 중요하지만 추락사고 등 산업재해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보급에 정부의 지원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