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역 경제계, DGB금융지주사 서울 기능 이전 규모에 '관심 '

논의 배경에 은행장-회장 첫 분리로 역할 분담

DGB대구은행 본점 전경.


DGB금융지주사의 서울 이전 범위에 경제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DGB대구은행은 27일 지주사의 서울 이전 추진(본보 27일자 1면)과 관련해 ‘법인 이전은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지주사 기능의 서울 이전에 대해서는 부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앞서 지주사의 서울 이전 계획을 묻는 질문에 그룹 대표성을 띄는 관계자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다”는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는 점에서 향후 지주사가 어떠한 결정을 내릴지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수면 아래 있던 지주사 이전 논의가 공개된 후 지역 경제계에서 ‘지주사 기능 역시 대구에 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라는 점도 DGB측에서는 부담스러운 입장이다.

지주사의 서울 이전 논의 배경은 은행장과 회장의 분리된 데서 찾을 수 있다.

지역 경제계는 은행장과 회장이 분리된 상황에서 김태오 회장이 지주사 회장 역할에 집중하기 위한 선택으로 서울 이전을 논의하는 동시에 지역 내 두 단체장의 대표성과도 맞물린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그동안 DGB금융지주는 지주사 체제를 완성한 후 회장과 행장 겸직이 이어졌다.

임성훈 은행장 선출 직전까지 김태오 회장이 은행장을 겸직했고, 이에 앞서 하춘수·박인규 회장 모두 각각 행장직을 겸직하면서 ‘단일’ 단체장으로 행보를 보이며 대표성을 가졌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대구은행장은 지방 금융기관의 대표로 목소리를 내야 한다. 회장과 은행장이 각각의 역할이 있지만 지금처럼 대구에서 두 단체장이 활동하게 되면 역할 분담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