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고령문화원, 경북도 최우수문화원 선정

김인탁(왼쪽 두번째)고령문화원장이 지난 27일 경북도지사상을 수상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고령문화원은 지난 27일 영천시 조양각공원에서 열린 제4회 경북도 문화원의 날 기념식에서 경북도지사상을 수상했다.

경북도문화원연합회는 고령문화원을 종합경영분야 최우수문화원(군부)으로 선정했다.

고령문화원은 우륵청소년가야금연주단 및 연극반 ‘고령토’ 등 28개 800여 명의 문화예술 단체를 활성화해 지역의 향토문화 창달을 위해 노력했다.

또 미국, 이탈리아, 중국 등 해외에서도 대가야 고령의 음악과 예술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개발·보급 하는데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고령문화원에서의 문화복지 실현 노력이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 구민의 더 나은 문화예술 향유 및 발전을 위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고령문화원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문화예술분야가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향토문화 발굴연구 조사 등 고유의 사업뿐만 아니라 참신하고 다채로운 문화예술 사업 등을 발굴하는데 적극 노력하고 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