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안강읍 농촌중심도시로 활성화 사업 추진

안강읍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기본계획 용역 착수
5년간 160억 원 들여 문화복지시설 확충 등

경주시가 안강읍을 농촌중심도시로 활성화하고자 160억 원을 들여 5년에 걸쳐 문화복지시설 등을 조성한다. 지난 28일 안강읍에서 ‘안강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의 용역 착수 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경주 안강읍이 농촌 중심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는 지난 28일 북경주행정복지센터에서 ‘안강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이 사업의 기본방향을 설정했다.

경주시는 안강읍 활성화 사업을 통해 올해부터 5년 간 160억 원을 투입해 북경주 문화복지공간 조성, 안강전통시장 활성화, 황금들녘 상생길 조성, 활력 소통거리 조성, 배후마을 역량강화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사업은 안강읍 중심지는 물론 주변마을이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진행되는 만큼 침체한 안강지역의 경제도 살아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현장포럼 및 선진지 견학 등을 거쳐 주민들의 더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가 자문을 통해 내년 상반기에 기본계획 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

경주시 이경원 도시재생사업본부장은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안강읍 중심지는 물론 배후마을까지 상생 발전해 농촌중심도시로 활성화 될 것”이라며 “지역민들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해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