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칠성야시장 개장 1주년 기념.. 체험 할인 가득한 이벤트 열려

30일부터 사흘간 공연 및 체험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지난해 11월 문을 연 칠성시장 야시장에 방문객들이 음식판매 매대 앞에 길게 줄을 서고 있다.
대구 야간관광 명소 ‘별별상상 칠성야시장’이 개장 1주년을 맞아 30일부터 사흘간 기념 이벤트를 개최한다.

행사 기간 초청가수 공연 등 다양한 무대행사와 경품 이벤트, 방문객이 함께 할 수 있는 체험 이벤트가 진행되며, 야시장 할인행사도 한다.

QR코드를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퀴즈를 풀고, 룰렛을 돌려 야시장 할인쿠폰으로 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GPS(위성항법장치) 연동으로 주변 관광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행사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매일 야시장 바닥, 테이블, 시설물 등을 소독하고 야시장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한다. 비대면 주문시스템을 도입해 접촉을 최소화한다.

칠성야시장에서는 전통음식 30매대, 퓨전음식 30매대에서 다양하고 맛있는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 칠성야시장만의 수제맥주와 자체 개발한 칵테일 5종류를 맛볼 수 있다.

별별상상 칠성야시장은 지난해 11월 1일 ‘상권 르네상스 1호 칠성시장’을 관광명소로 개발하기 위해 자연환경이 아름다운 신천둔치에 식품매대 60개, 상품 프리마켓 매대 15개로 개장했다.

야시장은 개장 이후 2개월 만에 100만이 넘는 방문객으로 불야성을 이루며 대구 야간관광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지난 2월부터 70여 일간 휴장 기간을 거쳐 5월에 재개장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대구시 최운백 경제국장은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지친 방문객과 야시장 상인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