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경북연구원, 제로에너지 건축 도입 커뮤니티로 접근 필요

29일 대경CEO브리핑 제628호, 제로에너지 건축 도입 필요
개별 건축물 아닌 커뮤니티 단위로 접근해야

대구경북연구원은 29일 대경CEO브리핑 제628호를 통해 지역사회 제로에너지 건축의 도입을 위해서는 커뮤니티 단위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으로 에너지 발생을 최소화하는 ‘제로에너지 건축’ 사업이 주목받는 가운데 지역사회 도입을 위해서는 커뮤니티 단위의 접근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이하 대경연)은 29일 대경CEO브리핑 제628호 ‘제로에너지 리모델링 사업, 커뮤니티 단위의 접근 필요’를 통해 최근 대구·경북에도 제로에너지 건축 사업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지역사회 차원의 대책과 협력체계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대경연에 따르면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홍수, 폭염 등 이상기후 발생이 잦아지며 경제적 손실이 커짐에 따라 도시 분야에서도 이에 대한 적극적 대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단열성능을 극대화해 에너지 부하를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 생산으로 에너지 소요량을 최소화하는 ‘재로에너지 건축’이다.

정부는 제로에너지 건축 확산 사업을 지난해부터 본격 추진 중이다.

2016년 수립된 정부 로드맵에 따르면 올해부터 1천㎡ 이상 중대형 공공 건축물을 시작으로 2030년까지 제로에너지 건축이 단계적으로 의무화됐다.

기존 제로에너지 건축 확산 사업은 신축 건축물에만 적용됐다.

하지만 의무화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노후 건축물이 증가하며 온실가스 저감 목표 달성이 한계에 직면하면서 사업 대상을 확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됐다.

정부는 제로에너지 건축 사업을 개별 건축물에서 지구·도시 차원으로 확장키로 했다.

건축물의 유형별 특성, 용적률 등을 고려해 에너지 자립률을 현실적으로 설정하고, 부족한 자립률은 공원, 자전거도로, 방음벽 등 공용시설 부지를 활용해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대구·경북지역에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제로에너지 사업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대경연은 그린뉴딜정책 일환으로 추진하는 커뮤니티 기반 제로에너지 사업을 지역사회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기후변화에 취약한 계층을 우선 지원하고, 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세부과제로는 △고밀 커뮤니티 제로에너지 화 △저밀 커뮤니티 제로에너지화 △제로에너지 거버넌스 구성 △제로에너지의 복합화 및 지역산업화에 초점 등이 제시됐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