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수성알파시티 스몰럭셔리 호텔 ‘루오’ 개관

숙박과 놀이를 함께 할수 있는 호텔
115㎡ 규모 펜트하우스, 젊은층 파티 즐겨

객실내 하늘을 볼수있는 자쿠지가 있는 루오호텔 펜트하우스
대구 수성구 알파시티에 숙박과 놀이를 함께 할 수 있는 스몰럭셔리 개념의 호텔이 개관한다.

포스트 코로나시대 걸맞게 1층에 비대면으로 체크인을 할수 있는 첨단시스템을 갖췄다.

대구 수성구 알파시티에 건립된 루오(LUO)호텔이 다음달 1일 그랜드 오픈한다.

660㎡ 규모의 부지에 지상 9층 규모로 41개 객실이 마련돼 있다.

스몰럭셔리 호텔에 걸맞게 41개 객실 전부가 구조를 달리해 숙박의 재미를 더했다.

특히 8층에 마련된 펜트하우스에는 요즘 젊은층이 호텔에서 파티를 여는 취향을 저격했다.

객실 한개 넓이가 115㎡(35평) 규모다. 펜트하우스는 총 3개 있으며 객실내 수영장이 있는 객실,야외테라스에서 자쿠지를 즐길수 있는 객실, 객실 천장이 뚫려 눈이 내리는 날 눈을 맞으면서 자쿠지를 즐길 수 있는 객실이 마련돼 있다. 펜트하우스에서는 파티가 가능하고 객실내 수영장은 날씨에 따라 온수로 채울수 있다.

야외테라스에 자쿠지가 마련된 루오호텔 펜트하우스
루오호텔은 1층 현관에 무인단말기 키오스크를 설치해, 예약자 정보를 입력하면 객실 비밀번호를 제공하는 등 비대면 체크인 시스템을 갖췄다.

호텔 9층에 프론트가 마련돼 있어 직원을 통한 체크인도 가능하다.

9층에는 테라스를 마련해 투숙객들이 가볍게 음료나 맥주를 즐기면서 쉴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한다. 고객 계층에 따라 조식 제공도 준비 중이다.

루오호텔은 중소형이면서도 객실 내부 비품, 어미너티 등에 모두 호텔 로고를 새기는 등 고급호텔 이미지를 구축했다.

루오호텔 관계자는 “젊은이들은 호텔에서 파티를 여는 경우가 많아 이에 부응하게 위해 개성있는 객실과 스페셜한 펜트하우스를 마련했다”며 “알파시티 내 처음 개관한 호텔인 만큼 대구와 알파시티를 찾는 외지손님들에게 5성급 호텔 못지않는 객실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