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 찾은 정세균 “임청각 복원, 제대로 진행되도록 노력”

권영세 안동시장 지역 숙원사업 지원 적극 건의

지난달 30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안동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을 방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30일 민생경제 투어 첫 방문지로 안동을 방문했다.

정 총리는 첫 일정으로 경북도청에서 코로나19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정부는 늦더라도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꼭 성공하겠다는 각오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다른 나라에서 먼저 백신이 개발되면 국민에게 신속하게 백신을 공급하기 위한 확보 방안도 병행 중이다”고 밝혔다.

회의를 마친 정 총리는 한국생명과학고등학교를 방문해 ‘도전하는 자에게 미래가 있다’는 주제로 한 특강에서 미래 농업의 희망이 여기 젊은 학생들의 손에 달렸다며 도전을 강조했다.

이후 독립운동의 성지 임청각을 찾아 석주 이상룡 선생의 후손들과 만나 다과를 들며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권영세 안동시장은 △임청각 복원 및 주변 정비사업 △중부내륙선 점촌∼안동 철도 건설 △생명그린밸리 안동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지역의 굵직굵직한 숙원사업 해결을 적극 건의했다.

이에 정 총리는 “임청각 복원과 기념관 건립에 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도 관심이 큰 만큼 제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후 안동 전통리조트 ‘구름에’에서 열린 제7회 인문가치포럼 개막식 현장을 찾아 연설을 하며 이황 선생의 시조를 소개하고 젊은 시절 군 생활을 안동에서 했던 인연도 전했다.

정 총리는 소통과 다양성 시대에 인문학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인문가치포럼의 발전가능성을 높이 산다며 안동이 더욱 성장하는데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미래 안동 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는 경북 바이오일반산업단지 내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L-HOUSE)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코로나19 백신 개발 진행 단계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