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실련,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일정 재조정하라

시·도민 합의 없이 행정통합 진행 비판, 일정 재조정 요구

지난 6월 경북대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대구·경북 행정통합 학술대회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참여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이 3일 성명서를 내고 최근 대구시와 경북도가 진행 중인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가 시·도민의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공론화 등 논의 일정을 전면 재조정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경실련에 따르면 대구·경북 행정통합 벤치마킹 대상인 일본 오사카부·오사카시의 ‘오사카도 구상’이 최근 주민투표에서 부결됐다. ‘오사카도 구상’은 진행 동기와 과정 등이 현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과정과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구경실련은 “행정통합 논의는 2022년 7월 대구경북통합지방정부 출범을 목표로 진행되며, 이를 실현하려면 내년 6월 이전에 주민 투표를 실시해 시·도민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며 “행정통합에 대해 시·도민의 공감대가 전혀 형성돼 있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러한 일정은 공론화와 배치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