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지역 초등 자발적 교사 공동체 확대 운영

대구시교육청 전경
대구시교육청이 ‘초등 자발적 교사 공동체’를 확대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초등 자발적 교사 공동체는 교사들의 전문성 확보 및 교실 수업 개선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동학년·동교과 중심의 교내형과 학교 간 연합을 통한 연합형으로 공동체를 구성해 공동 수업 연구 및 공개, 수업 자료 제작, 사례 공유 등을 한다.

공동체는 △미래기반 협력학습동아리 △인문 반영 수업 동아리 △프로젝트 학습동아리 △기초학력동아리 △과정 중심 평가동아리 △배움놀이 실천 동아리 △수수친(수석교사수업친구)동아리 등 영역으로 구성돼 있다.

이외에도 학교 단위로 교사들이 자발적으로 공동체를 만들어 활동하고 있다.

올해까지 모두 166개 팀을 공모해 공동체를 운영했으나 내년부터는 1천624개 팀으로 늘려 대구지역 대부분 초등학교에서 운영하도록 한다.

시교육청은 학생의 미래역량 함양과 내실 있는 교육 운영을 위해 교사 간 협력문화조성이 필수적인 부분임을 강조해 왔다.

이에 내년에는 자발적 수업 공동체를 확대 운영해 수업과 학생 지도에 열의가 있는 교사의 교육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 이번 공동체를 통해 교사의 자발적인 수업 연구와 토론하는 문화 조성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시교육청 강은희 교육감은 “자발적 교사 공동체의 확대 운영을 통해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 간의 협력 문화를 조성해 교육과정과 수업, 평가, 기록이 내실 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