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해신공항’ 백지화 조짐에 대구·경북 정치권 “가덕도 신공항은 정부가 특혜 주겠다는 것” 목소리 높여

정부의 김해 신공항 확장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둔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대구 의원들 및 지역 출신 비례대표 의원 등이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김해신공항 ‘백지화’ 조짐에 대구·경북 정치권이 “가덕도 신공항은 정부가 특혜를 주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안) 재검증 결과 발표를 하루 앞 둔 16일 대구지역 국회의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검증위가 ‘김해신공항 건설을 사실상 폐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총리실의 공식적인 발표 후 대응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곽상도(중·남구) 대구시당위원장을 비롯한 김상훈(서구), 윤재옥(달서을), 강대식(동구을), 김승수(북구을) 의원과 대구·경북 출신 비례대표인 조명희·한무경·허은아 의원 및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간호부원장을 지낸 국민의당 최연숙(비례대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

곽 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과거 파리공항공단에서 신공항 건설 최적이 어디냐는 걸 두고 1순위가 김해공항이고, 2순위가 밀양이라고 했다”면서 “원점에서 발표하는 것을 재검토해야지 가덕도에(신공항을) 해야하는 건 (정부가) 특혜를 주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를 놓고 영남권 관문공항 건설 논란이 한창이던 2016년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이 진행한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평가’ 결과 가덕도는 3순위 후보지로 결정 난 전례가 있다.

곽 위원장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에서는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을 건설할 것이라고 보도 자료를 배포한 데 이어 2차 보도 자료에서도 안전 때문에 김해신공항을 한다고 했는데 국토부 입장이 번복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검증위가 안전상 문제 등을 들어 김해공항의 확장이 어렵다는 기술적 이유를 제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져 김해신공항 사업이 전면 재검토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맞물리면서 정치적 논란이 심화될 전망이다.

곽 위원장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걸림돌이냐’는 질문에 “현실적으로 가덕도 공항 짓는 건 정부 재정이 전부 들어간다. 통합신공항의 군 공항 이전 때문에 대구·경북 주민들이 상당한 비용 부담 전제로 진행되기 때문에 굉장한 차이가 있다”며 “전문성 가진 기관에서 김해신공항 확장 제일 낫다고 해 대구·경북 시·도민이 수긍하고, 정부 정책 받아들이는 입장이었는데 갑자기 그걸 뒤엎으면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일(17일) 어떤 식으로 총리실이 결과를 내놓는지 지켜보고 대구·경북 정치권이 함께 대응 수위를 결정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