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 김해신공항 백지화 “수용할 수 없다”

경북도의회 고우현의장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이 김해신공항안 사실상 백지화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 의장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김해신공항 추진 검증결과 발표에 분노와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정치적 판단에서 비롯된 무책임한 결정을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김해신공항이 엄연히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와 세계 최고 권위의 공항건설 전문기관(ADPi)의 검증을 거쳐 결정된 영남권 신공항임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이는 영남권 합의 정신을 깨고 대규모 국책사업을 정책적 일관성도 없이 일순간에 엎어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조치는 대한민국을 분열과 갈등의 수렁에 빠지게 한 결정으로 정부에 대한 극심한 불신만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 의장은 “김해신공항 검증에 대해 총리실은 정치적 판단 없이 기술적 부분만 검증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고, 국토교통부도 안전, 소음, 수요 등에 문제가 있다는 부·울·경의 주장에 대해 문제없음을 수차례 밝혀왔지만 국가백년대계를 위한 정책은 하루아침에 사라지고 오직 정치적인 계산과 결정이 덮어버렸다”고 규탄했다.

또 “이번 결정이 앞으로 가덕도 신공항으로 연결돼서는 안 된다”며 “4년 전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때 가덕도 신공항은 높은 비용, 환경파괴, 부·울·경을 제외한 지역에서의 낮은 접근성, 어업피해 등으로 사실상 낙제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에 대한 검증도 없이 그리고 영남권 시·도민의 합의 없이 가덕도 신공항이 다시 추진된다면 심각한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은 “경북도의회 차원에서 이번 결정이 과연 국가 전체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심도 있게 재고할 것을 요구하고 김해신공항을 당초 합의대로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