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봉화 폐기물소각장 자원화 사업 백지화될 듯

국민의힘 박형수 국회의원 등의반대에 봉화군 불허로 가닥
봉화군 인허가 결정 전의 반대 성명은 봉화군 압박에 불과

국민의힘 박형수 국회의원(오른쪽 네번째)과 박현국 경북도의원(오른쪽 첫번째), 권영준 봉화군의회 의장(오른쪽 다섯번째) 등 국민의힘 소속 의원 6명이 18일 봉화군청 브리핑룸에서 봉화 도촌리에 추진 중인 폐기물소각장 자원화 사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봉화에서 찬반양론이 첨예하게 대립한 도촌리의 폐기물소각장 자원화 사업이 백지화될 것 같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지역구 국회의원과 도의원 군 의원 등이 18일 성명서를 통해 일제히 반대의사를 강력히 밝히자 봉화군도 소각장 사업을 불허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봉화군이 인허가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의원들이 반대성명을 하자 이에 대한 비난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허가 기관인 봉화군이 이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 없이 정치적인 논리에 밀려 사업을 접을 경우 이에 대한 반발이 거세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박형수 국회의원(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과 박현국 경북도의원, 권영준 봉화군의회 의장과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의원 6명은 이날 봉화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봉화읍 도촌리에 추진 중인 폐기물 소각장 자원화 사업 건립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을 통해 박형수 의원은 “도촌리 폐기물소각장 건립을 놓고 주민 간의 갈등이 심화되면서 정향 봉화의 정서가 크게 훼손되는 등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환경파괴와 청정봉화의 이미지 훼손과 군민들의 생존권 및 건강추구권 박탈이 우려되는 소각장 건립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명확히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추진하는 도촌리 주민의 마음도 십분 공감하며 열악해진 환경을 개선하고 더 나은 생활환경 조성을 바라는 그 간절한 마음 또한 간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도촌리 주변 환경정화 및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봉화군의회도 특별대책 위원회를 구성하고 찬반갈등을 빚는 주민들의 화합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들의 반대성명은 표를 의식한 정치적 행위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봉화군의 사업 허가 결정(12월 4일) 이전에 단체로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은 봉화군에 대한 압박이며, 이로 인한 소각장 건립 찬성 측 주민들이 강력한 저항을 할 수 있다는 것.

소각장 유치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다. 그런데 법을 만들고 집행하는 의원들이 봉화군이 행정적으로 결정하기도 이전에 반대 성명하는 것은 봉화군을 압박하는 상식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처사다”고 꼬집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