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풀잎 연가/ 김경호

Ⅰ.// 군데군데 떨어져 피어나/ 떨어져 있어도/ 마음만은 다져 먹고/ 어지러운 하늘 속/ 가라앉지 못하는 먼지바람 하나도/ 버리지 마/ 밀리고 흩어진 벌판 위에/ 잠들지 않고 내리면서/ 굽은 등 펴고 눕게 하는 비/ 비 맞아도 젖지는 마/ 굽히고 잠들게 하는 어둠도/ 그리운 그대 이름도/ 이젠 따뜻한 아픔인 것을/ 군데군데 떨어져 피어나/ 떨어져 있어도 결코 쓸쓸하게/ 지워지지 마/ Ⅱ./ 잠든 것들은 움직이지 않고/ 비를 맞는다/ 마른 가슴을 내리고/ 잠 깨지 못하고 서 있는 나무들/ 그 억센 뿌리를 키운 벌판을 향해/ 비는 내리고/ 풀잎들이 거친 바람에 쓸리고 있다/ 흔들리면서 그러나 모여 서서 꿈꾸던 하루/ 풀잎은 자라고/ 내 방에 흩어 진 머리카락 같은 풀잎,/ 허름하게 피어나 그러나 사랑하는/ 나의 질긴 풀잎이여/ 보아라 흔들려서 모든 것 눈 뜨고/ 소리치고 달려가게 하는 아침/ 버려진 돌멩이와 젖은 모래알에서 깨어나/ 마르지 않는 아픔을 키우며/ 언 손 부비며 다시 피어날/ 새봄의 풀잎이여/ 잠든 것들은 움직이지 않고 다만/ 다 뜨겁고 무성한 꿈을 위해/ 비 맞고 있다

「대구문협대표작선집Ⅰ」 (대구문인협회, 2013)

풀잎이 벌판에 드문드문 피어난다. 비록 외롭게 혼자 피어있어도, 세상이 어지러워도, 마음을 독하게 다잡아먹고 정신 바짝 차린 채 서 있다. 떠다니는 먼지바람 하나도 허투로 흘릴 수 없다. 너른 벌판 위에 비바람 불면 그냥 드러누워 등을 쭉쭉 편다. 그렇다고 비바람에 마냥 굴복하지 않는다. 어두운 밤이 찾아와 몸을 눕히고 잠들어도 정신을 놓는 일은 없다. 서로 헤어져 있어도 그리움은 따스하게 영글고, 외롭게 홀로 있어도 존재감은 뿌듯하게 차오른다.

비가 내리면 죽은 듯 마냥 비를 맞는다. 빗물은 마른 가슴을 적셔준다. 잠든 듯 벌판에 고요히 서 있는 나무들은 억센 뿌리를 땅속 깊이 뻗치고, 풀잎은 세찬 바람에 눕는다. 거친 바람에 흔들리지만 함께 모여 서서 알찬 꿈을 지켜낸다. 풀잎이 바람에 머리털처럼 흩날려도 결코 꺾이지 않는다. 비록 볼품없이 피어난 풀잎이지만 질긴 생명력으로 사랑을 품는다. 해가 뜨고 아침이 찾아오면 잠에서 깨어나 눈을 뜨고, 풀잎은 소리를 지르면서 꿈을 향해 달음박질친다. 끝없이 이어지는 시련을 극복하고 비에 젖은 돌멩이와 모래 속에서 깨어나 풀잎은 꽃을 피운다. 추운 겨울이 가고 따뜻한 새봄이 돌아오면 겨우내 얼었던 손을 부비며 풀잎은 다시 피어난다. 나무와 풀잎은 잠든 것 같지만 뜨거운 열정으로 무성한 꿈을 꽃피운다. 지금도 풀잎은 비를 맞고 서 있지만.

인간은 생각하는 풀잎이다. 거친 바람이 불어오면 이리저리 흔들리기도 하고 고개를 숙이기도 한다. 때론 누워버리기도 하지만 굴복하는 일은 없다. 바람이 가버리면 언제 그랬냐는 듯 오뚝이처럼 다시 벌떡 일어선다. 잠든 것처럼 꼼짝 않고 비를 흠뻑 맞지만 결코 빗물에 녹지도 않고 떠내려가지도 않는다. 땅속으로 힘차게 뿌리를 뻗고 하늘을 향해 발 돋음을 한다.

홀로 떨어져 있어도 고독해하지도 않고 근본을 잊지도 않는다. 풀잎은 햇빛 하나 바람줄기 하나 놓치지 않고 꼭 보듬어 꿈을 가꿔간다. 함께 그리워하고 사랑을 품는다. 풀잎은 선 자리에서 생긴 그대로 살아간다. 선 자리를 탓하지도 않고 부탁도 없이 옮겨가려고도 않는다. 스스로의 꿈을 향해 묵묵히 나아갈 따름이다. 오철환(문인)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