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 주민 맞춤형 복지마을 조성 사업 추진

경산시, 대구한의대학교 및 경산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협약

경산시가 지역 협의체와 대학기관과 함께 지역사회 주민 맞춤형 복지마을 만들기를 위해 민·관·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영 보장협의체 위원장, 변창훈 한의대 총장, 최영조 경산시장.


경산시가 지역사회 주민 맞춤형 복지마을을 만들고자 민·관·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경산시는 지난 20일 대구한의대학교에서 대구한의대학교 및 경산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함께 ‘지역사회 주민 맞춤형 복지마을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복지마을 만들기는 주민과 지역사회의 복합적인 문제를 예방·해결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사회자원 구축과 주민력 강화를 통한 주민 맞춤형 복지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주민력 강화 지원을 통한 새로운 사회자원 구축과 마을복지계획의 자생적 계획 수립을 위한 협업 △마을복지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콘텐츠 개발과 공동 운영 △읍·면·동 마을복지계획 수립, 이웃돌봄, 주민복지학교 등 소규모 사업실행 지원 △지역주민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이다.

또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인력양성사업 협업 △지역사회밀착형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주민 맞춤형 마을복지 만들기 모델 공동 참여 △기타 지역발전 프로그램 개발에 필요한 민·관·학 협력에 상호 지원 및 협조 등을 하기로 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경산시와 지역 대학교,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협력을 강화해 상호 공동발전은 물론 맞춤형 복지마을 조성을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