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성주 금수면 무학리의 무흘동천교 신설

교량 진입로 구간 확장돼 마을로 차량 진입 가능

성주군은 지난 20일 도의원, 군의원, 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수면 무학리 무흘동천교 준공식을 개최하고 있다.


성주군 성주호 순환도로 개설 및 기반시설 정비사업이 마무리돼 금수면 무학리의 무흘동천교가 신설되고 교량 진입로 구간의 국도 30호선이 4차로로 확장됐다.

또 무학리 마을로 통하는 길로 차량 통행도 가능해졌다.

무흘동천교는 총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길이 115m, 폭 8m의 교량으로 지어졌다.

지역민들은 “기존 교량(광암교)의 폭이 협소해 불편함이 많았다”며 “무흘동천교 신설로 행락철 차량정체와 교통사고 위험이 이제는 없을 것”이라고 만족해했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성주호를 순환하는 탐방로를 연결함으로써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성주호 주변 관광지를 개발해 관광객 유치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주군은 지난 20일 도의원, 군의원, 지역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금수면 무학리 무흘동천교 준공식을 개최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