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계명대, 2020 실크로드 인문학 국제학술회의 온라인으로 열어

15명의 해외전문가들이 주제발표와 토론 진행

‘2020 실크로드 인문학 국제학술회의’가 계명대 주관으로 지난 17일부터 온라인으로 열리고 있다.
중앙아시아 국가의 교류역사에 대해 재조명해 보는 ‘2020 실크로드 인문학 국제학술회의’가 계명대 주관으로 지난 17일부터 온라인으로 열리고 있다.

경북도가 후원하는 이번 학술회의는 ‘중앙아시아의 교류와 갈등: 고대부터 현대까지’를 대주제로 마이클 던포드(Michael Dunford) 영국 서섹스대학교 명예교수와 윌리엄 밀리(William Maley) 호주국립대학교 교수, 조지 레인(George Lane) 런던대학교 교수 등 13명의 국내외 저명교수와 전문가들이 참석해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중앙아시아 국가들은 내·외적으로 활발한 접촉을 통해 서로 발전해 왔고, 실크로는 갈등해결의 도구 역할을 했다”며 “이번 학술회의는 실크로드의 기능과 속성을 심층 탐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번 학술회의 기조연설은 제임스 쇼프(James C. Schopf) 계명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맡았으며, 실크로드 중앙아시아연구원 제임스 쇼프(James C. Schopf) 기획부장이 ‘실크로드 지역의 평화 전망: 중-미-러 관계의 고찰’을 주제로 강연을 이어갔다.

주제발표자로 나선 마이클 던포드(Michael Dunford) 영국 서섹스대학교 명예교수는 ‘중국 일대일로와 세계 발전에 대한 함의’를 주제로 발표하고, 김윤민 계명대 경제금용전공 교수가 ‘일대일로를 위한 이슬람 채권 수쿠크의 활용’, 김연규 한양대 교수가 ‘중앙아시아의 디지털 무역과 지정학: 중국의 디지털 실크로드와 안보 위험’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 아미텐두 팔릿(Amitendu Palit) 싱가포르 국립대 교수가 ‘중국-인도 관계의 정치 경제학: 새로운 변화와 부상하는 문제’, 윌리엄 밀리(William Maley) 호주 국립대 교수가 ‘아프가니스탄의 도전 과제’, 잔느 윌슨(Jeanne Wilson) 미국 휘튼칼리지 교수가 ‘중국, 러시아, 중앙아시아: 상호 보완 또는 경쟁 관계’를 다룬다.

이어 매그너스 마스덴(Magnus Marsden) 영국 서섹스대학교 교수, 티무르 다다바예프(Timur Dadabaev) 일본 쯔쿠바대학교 교수, 샤힌 무스타파예프(Shahin Mustafayev) 아제르바이잔 국립 과학아카데미 교수, 조지 레인(George Lane) 런던대학교 교수, 모리스 로사비(Morris Rossabi) 콜롬비아 대학교 교수 등의 발표내용을 유튜브를 통해 업로드 한다.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국제학술회의는 녹화 영상으로 누구나 시청이 가능하며, 댓글로 질문을 남기면 발표자들이 답을달아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14년 ‘한국과 중앙아시아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한 인문학적 과제’를 시작으로 매년 진행해 오고 있는 학술대회는 올해 7회째 행사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