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수성구청, 전국 최초 장애인복지종합계획 수립 추진

장애인도 행복한 도시, 행복수성…5대 정책, 14개 추진전략

지난 18일 대구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수성구청이 ‘장애인복지종합계획(2021~2025)’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김대권 수성구청장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대구 수성구청은 지난 18일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추진 중인 ‘장애인복지종합계획(2021~2025)’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는 현장의 목소리를 보다 가까이에서 듣고자 복지전문가, 장애인단체, 장애인가족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진행됐다.

용역을 맡은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장애인도 행복한 도시, 행복수성!’이란 슬로건 아래 5대 정책, 14개 추진전략, 32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세부 추진과제는 △장애인자립생활센터 및 체험홈 운영 △수어통역서비스 확대 지원 △장애인생활체육 인프라 구축 △수성구형 장애인 고용 인프라 조성 △수성구형 장애인 이동지원 △무장애 특화지구 조성 등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최종보고회에서 건의된 내용은 종합계획 수립에 반영하고 입지, 규모, 네트워크, 예산수립 등 사업을 보다 구체화해 정책의 실현가능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