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동구 새마을금고 전 임원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흉기 난동 부린 전 임원, 범행 후 농약 마셔 중태

24일 오전 11시 20분께 대구 동구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직 임원 출신인 60대 남성이 근무중인 직원들을 흉기로 찔러 2명이 사망했다. 이날 오후 사건현장에 도착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대구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직 임원이 흉기를 휘둘러 직원 2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오전 11시20분께 동구 A새마을금고에서 60대 남성 B씨가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40대 남자 직원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이어 30대 여자 직원도 3시간여 만에 숨졌다.

B씨는 범행 후 농약을 마셔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당시 새마을금고 내부에는 직원 4명만 있고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전직 임원인 B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송사가 있을 정도로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은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