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북개발공사, IBK기업은행과 소상공인 지원 상생펀드 협약

20억 원 규모…건설업 상공인 우선, 기업당 최대 1억 원 이자 최대 2.7%까지 지원

경북개발공사 사옥 전경


경북개발공사가 24일 IBK기업은행과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펀드 조성(20억 원)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공사에서 조성한 예탁금 20억 원을 기반으로 기업은행이 대출한도를 조성해 지역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저리의 운영자금이 지원된다.

대출은 건설업 소상공인에 우선 지원되고 기업당 대출한도는 1억 원까지다.

금리는 1.3% 기본 금리감면과 함께 신용등급, 거래기여도 등에 따라 추가 금리감면을 제공해 최대 2.7%까지 혜택이 간다.

경북개발공사 안종록 사장은 “대구·경북 지방공기업 최초로 예탁금을 활용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상생펀드를 출범시킨 것”이라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 위기 극복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