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도전마이스터…한국자산관리공사 합격한 제일여상 허은지

중학교 시절, 나는 내가 무엇을 잘하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잘 알지 못했다.

고교 결정 시기에 남들처럼 ‘당연히 인문계고’라는 선택을 선뜻하기가 어려웠다.

그러던 찰나 친오빠가 특성화고에서 ‘선취업 후진학’ 제도를 통해 공기업에 합격했고 이 모습을 보며 고민에 빠졌다.

고교 3년간 실제 회사에서 필요한 직업 기초 역량을 쌓는 동시에 취업 준비를 하며 원하는 꿈의 기업에 취업하는 나의 모습을 생각하니 특성화고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진학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지만 공기업에 취업한 한 언니를 알게 되며 특성화고 선택은 ‘불안’이 아닌 ‘확신’으로 변했다.

언니는 대구제일여자상업고등학교에 재학 중이었고 메신저를 통해 고교생활을 어떻게 보냈는지 들을 수 있었다.

결국 새 꿈을 찾기 위해 제일여상에 입학했다.

큰 기대를 안고 입학했으나 생소한 학교 전문 교과목들로 인해 자신감은 떨어졌다.

모두가 출발선은 똑같기에 열심히 해보자는 다짐을 하며 노력했다.

수업 중 어려운 부분은 선생님에게 묻고 함께 공부하던 친구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아 어려움은 점차 사라졌다.

담임선생님의 추천을 통해 취업 목표 기업에 맞는 ‘틴매경 동아리’에 가입했고 그곳에서 깊이 있는 경제·금융 관련 공부를 했다.

경제 용어부터 시작해 금융과 경제를 분석하고 사고하는 방법을 넓힐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

동아리뿐만 아니라 꿈을 이루기 위해 취업특별반 및 다양한 교내외 활동에도 참여했다.

‘전국상업경진대회 금융실무’ 부문에 참가해 은행과 증권업무 등 다양한 금융 지식을 쌓을 수 있었고 금융 상품 세일즈도 해보며 기획 능력 및 프레젠테이션(PT) 능력을 키울 수 있었다.

덕분에 전국 금상을 받으며 스스로에 대한 자긍심을 얻을 수 있었다.

한국거래소(KRX) 금융특강, 행복채움금융교실, 금융정보반 동아리 등 금융과 관련된 활동에도 성실히 참여했다.

금융은 물론 회계 실무, 사무 행정, 세무 실무 등 모든 과목에 최선을 다하려 노력했다.

펀드·증권투자권유대행인, 전산회계 1급, 한국사 1급 등 다수 자격증을 취득하며 전문성을 키워나갔다.

경험의 폭을 넓히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돼 중국 국외연수 참가, 모의투자 경진대회, 2년간의 실장 활동 및 전교 학생회장을 맡는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취업 순위 1등으로 3학년을 시작할 수 있었다.

올해 나의 꿈을 이룰 것이라는 설레는 기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좌절될 수밖에 없었다.

해마다 3월 새 학기가 시작되는 첫날, 집에서 인터넷으로 과제를 하고 언제 뜰지도 모르는 채용 공고를 마냥 기다리며 혼자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풀어야 했다.

방학 기간에도 취업 특별반 활동에 참여하지 못했고 취업 준비에 나태해지는 스스로의 모습을 볼 때마다 불안감이 커지는 힘든 시기도 겪었다.

이 시기 학교 친구들과 자발적으로 온라인 스터디를 개설해 공부 방법을 공유하며 서로에게 힘이 돼주었다.

하지만 많은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합격은 쉽게 다가오지 않았다.

여러 공사 탈락의 쓴맛을 보며 필기와 면접의 감을 조금씩 익혔고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1차 필기에 합격할 수 있었다.

필기 합격 이후 캠코의 까다로운 면접전형에 두렵기도 했지만 면접을 지도해준 선생님과 담임선생님, 친구들의 따뜻한 응원 한마디가 큰 도움이 됐다.

여러 선생님과 친구들 앞에서 모의면접을 진행하고 귀가 후 늦은 시간 혼자 면접을 준비한 결과 1차 실무 면접과 2차 임원 면접에 합격할 수 있었다.

내가 만일 인문계고에 진학했다면 목표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했을지도 모른다.

힘든 순간이 찾아오더라도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과 나를 응원해주시는 주변 분들이 있기 때문에 잘 이겨낼 수 있었다.

남들과 같이 인문계고에 진학할 수도 있었지만 이렇게 특성화고에 진학해 금융 공기업 취업이라는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해준 학교에 많은 감사함을 느낀다.

허은지 대구제일여자상업고등학교 회계금융과 3학년

한국자산관리공사 합격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