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도시철도 2호선 죽전역 공사 지연…시민들 불편 가중

완공 오는 12월로 한 번 늦춰졌으나 내년 5월로 또다시 연기
통행 불편, 교통체증에 차량 파손 민원도 제기

도시철도 2호선 죽전역 서편 출입구 공사가 각종 이유로 지연되면서 시민들의 통행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26일 죽전역 서편 출입구 공사현장에 인도와 차도가 구분이 명확하게 지어지지 않은 곳으로 시민이 통행하는 모습.
대구 도시철도 2호선 죽전역 서편 출입구 공사 기간이 또다시 늘어나면서 시민들이 겪을 불편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9일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에 따르면 서편 출입구 공사의 당초 완공 예정일은 지난 9월이었지만 올 연말로 한 번 늦춰진 데 이어 내년 5월로 연기됐다.

도시철도 2호선 죽전역 서편 출입구 공사는 시비 210억 원을 들여 2020년 9월 완공을 목표로 2018년 9월 착공에 들어갔다.

도시철도건설본부는 추가적인 공사와 특수장비, 인력수급의 어려움으로 공사가 미뤄졌다고 설명했다.

도시철도건설본부 관계자는 “공사 작업 도중 공사 현장에 설치돼있던 상수도 이설작업으로 한차례 공사가 연기됐다. 코로나19로 지하 작업에 필수적인 기술을 가진 팀 단위의 기술자들은 대구로 오려 하지 않았다”며 “지하 밀폐된 곳에서 작업할 인부를 구하려 해도 수급이 어려워 공사가 미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공사 기간이 길어지면서 시민이 겪어야 할 통행 불편과 교통체증의 기간도 길어졌다. 공사현장의 시설물로 인한 차량 파손 민원도 발생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4일 달서구 새올전자민원창구를 통해 “죽전네거리 지하철 공사현장에서 차량 파손이 났으나 보상해 주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그는 “죽전네거리의 복공판을 지날 때 차량 하부가 걸리는 느낌이 들면서 차량이 공중에 날았다”며 “운행할 수 없을 만큼 차량이 파손됐으나 시공사로부터 보상해 줄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불평했다.

도시철도건설본부는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사고에 대비해 책임배상 보험을 들었다. 보험회사에서 사고가 나면 배상 책임을 해주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해명했다.

26일 대구시 도시철도건설본부에 따르면 죽전역 서편 출입구 공사의 완공 예정일이 오는 12월로 한 번 늦춰졌으나 내년 5월로 또다시 연기됐다.


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