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도담~영천 복선전철 영주역사 신축공사 시작

지역민과 교통약자 편의 고려한 명품역사 건축

소수서원과 소백산 줄기를 모티브로 2022년 완공될 예정인 영주역사의 조감도.


국가철도공단 강원본부(본부장 신형하)가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구간 영주역사 신축공사를 본격 착수했다.

영주역사는 지상 3층, 연면적 4천260㎡ 규모로 지역을 상징하는 소수서원과 소백산 줄기를 모티브로 건축적으로 재해석해 건립된다.

16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2년 말 준공 목표인 신축 영주역사는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을 취득해 장애인과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높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형하 강원본부장은 “지역 특색에 맞는 명품역사를 건립해 해당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하겠”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