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공군 중사, 머리카락 기부로 소아암 환자 도와

공군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이하늬 중사
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 본부에 기증

공군 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이하늬 중사가 모발을 기부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군 군수사령부 간부가 3년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기부해 소아암 환자를 도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30일 공군 군수사령부에 따르면 항공자원관리단 이하늬(34) 중사가 소아암 환자 가발 제작을 위해 자신의 머리카락 30㎝를 ‘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 본부’에 기증했다.

이 중사는 평소 부대 인근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찾아 영정사진을 찍어 드리는 등 봉사활동을 이어 왔다.

결혼 후에는 고통받는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일에도 관심을 두게 됐다.

그는 3년 동안 머리카락을 기르면서 단정한 용모를 유지하기 위해 머리 망을 착용하고 모발 손상을 줄이고자 헤어드라이기 대신 자연 건조를 시행했다.

이 중사는 소아암 환자들의 가발 제작을 위한 두 번째 기부를 위해 다시 머리카락을 기를 예정이다.

이 중사는 “단순히 머리카락을 기르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을 위한 가발에 쓰인다고 생각하니 전혀 불편하지 않았다”며 “가발 한 개를 만들기 위해서는 30명 이상의 머리카락이 필요한 상황이라 많은 이들의 기부 동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소아암 환자들은 항암 치료를 하면서 머리카락이 빠지게 되고 달라진 외모로 인한 스트레스로 가발을 착용하게 되는데 이 가발은 반드시 항균 처리된 100% 인모여야 한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